"정부, 10년간 9098억어치 전범기업 물품 샀다"
"정부, 10년간 9098억어치 전범기업 물품 샀다"
  • 최남춘
  • 승인 2019.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우 의원 조달청 자료 분석
최근 10년간 우리 정부가 일본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하는데 총 9098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민주당·군포갑) 국회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정부 각 부처 및 산하기관의 전범기업 물품 구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정부 각 부처 및 산하기관이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한 건수는 총 21만9244건, 금액으로는 909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경기지역 공공기관은 3만6038건에 721억9077만원어치를 구매했다. 정부가 구매한 주요 전범기업 물품은 레이저프린트, 전자복사기, 비디오프로젝터, 디지털카메라, LED실내조명등, 저출력심장충격기 등이었다.
이 물품은 미쓰비시, 미쓰이, 히타치, 히다찌, 스미토모, 도시바, 후지, 캐논, 니콘, 파나소닉, 니혼, 가와사키 등 일본 전범기업들이 생산한 것이다.

김정우 의원은 "정부가 해마다 평균 900억원 이상의 국민 세금을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하는데 사용해왔다"며, "더욱이 경쟁계약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전범기업의 물품 구매가 진행된 경우도 연평균 94억원이었다"고 지적하며, "한일 과거사문제와 국민정서를 생각할 때, 최소한 정부의 공공부문의 물품 구매에 있어서는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자제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6년 지방자치단체·교육기관 등이 전범기업과 수의계약 체결을 제한하는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지만, 진전 없이 해당 상임위에 계류돼 있는 상황"이라며 "해당 법안에 대한 조속한 심사가 필요하고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대해서도 전범기업의 수의계약을 제한하는 법안을 발의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