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순직 故 석원호 소방장 '경기도청장' 거행
화재 순직 故 석원호 소방장 '경기도청장' 거행
  • 최남춘
  • 승인 2019.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서
경기도가 지난 6일 화재진압 중 순직한 고(故) 석원호 소방장의 영결식을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한다고 7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장의위원장을 맡기로 했으며, 이화순 행정2부지사·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장인 박근철 도의원이 부위원장, 이형철 소방재난본부장과 각 실국장, 도의원 등 40여명이 장의위원을 맡았다.

이에 따라 도는 8일까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빈소를 마련하고 장례절차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경기도청장 거행 후 고인을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하고, 1계급 특별승진 및 옥조근정훈장 추서, 국가유공자 지정 등을 추진한다.

고인은 안성소방서 원곡 119안전센터 소속으로 지난 6일 화재진압을 위해 건물 지하 1층에 진입 중 원인미상의 폭발로 순직했다.

한편 휴가 중이던 이 지사는 이날 화재 소식을 접한 후 곧바로 사고현장을 찾아 "위험을 무릅쓰고 임무를 수행하다 순직하신 석원호 소방장의 희생이 너무나 안타깝다"면서 "유가족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성심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