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현장] 동굴서 즐기는 오싹한(?) 이색 피서
[오늘의 현장] 동굴서 즐기는 오싹한(?) 이색 피서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가 지나고 본격적인 폭염이 찾아온 요즘,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날 정도로 더운 날씨인데요.

온도계 눈금은 34~5도씨를 가리키고 있습니다.

이런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제 뒤로 보이는 광명동굴인데요.

서늘한 동굴 속에서 등골이 오싹한 공포체험관을 준비하고 관람객을 맞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의 현장이 휴가철 도심 피서지를 찾아봤습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