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조직 개편으로 공직사회 다잡기
인사·조직 개편으로 공직사회 다잡기
  • 이주영
  • 승인 2019.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수도사업본부 대대적 '물갈이'
인천시가 하반기 인사를 통해 붉은 수돗물 사태 해결과 수도권매립지 대체부지 확보 등 산적한 현안 해결에 나선다. 여기에 민선7기 박남춘호의 시정 2년차 공직 분위기 쇄신과 공약이행, 시민 삶과 맞닿은 조직개편을 함께 벌인다.

인천시는 2019년 보충인사를 2일 발표하고, 5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또 조직개편에 맞춰 행정기구와 부서별 공무원 정원을 조정한다.

시는 "이번 인사에 붉은 수돗물로 인한 시민피해를 해결하고, 근본적인 상수도 문제를 혁신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수도권매립지 대체부지 확보 문제 등 민선7기 공약 이행과 시민들의 시정 요구 등을 감안해 개편된 조직 변화를 인사와 연동해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시는 하반기 인사에 앞서 지난달 승진인사를 발표했고, 전보 대상 공무원에게 희망부서를 받았다. 박 시장은 공로연수와 명예퇴직 공무원 등을 취합한 최종 인사안을 1일 오후 결정했다.

시는 최근 조례규칙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직개편에 관한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 개정안'과 '지방공무원 정원조례 일부 개정안'을 확정했다. 신규부서는 노동인권과, 보훈과, 육아지원과, 도서관정책과, 부대이전개발과 등 7개 부서고, 업무 중복 상태인 민관협치담당관과 지역공동체담당관은 공동체협치담당관으로 합쳐진다. 그러나 뮤지엄파크와 국립문자박물관 등을 담당할 현안 부서를 합쳐 문화콘텐츠과로 일원화하는 부분에는 여전히 논란이 있다. 특히 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 진원지인 상수도사업본부에 대한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한 만큼 30% 이상이 부서를 옮기거나 징계성 인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연공서열의 인사이동에 앞서 능력 위주의 승진·전보 등에 힘을 줬고 10개 군·구의 의견을 충분히 감안해 부단체장 변경과 공사·공단·출자·출연기관 등의 조직변화도 이번 인사를 통해 꾀한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