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현장] 쪽방촌 주민들의 시원한(?) 여름나기
[오늘의 현장] 쪽방촌 주민들의 시원한(?) 여름나기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가장 오래된 쪽방촌 중 하나인 동구 '괭이부리마을'.
지난해부터 폭염이 자연재난으로 지정되면서,
민·관의 이들에 대한 관리와 지원이 더욱 촘촘해졌습니다.
이들은 과연 어떻게 여름을 나고 있는지 
오늘의 현장이 찾아봤습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