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원시티 공공청사 이전' 연구결과에 지역주민 갈등
'루원시티 공공청사 이전' 연구결과에 지역주민 갈등
  • 김신영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주요 산하기관 빠져선 안돼" 서명운동
남동구 "도시공사는 현주소 유지해야" 반발
인천시가 발표한 서구 루원시티 공공청사 이전 관련 연구 결과가 서구와 남동구 주민 간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16일 복합청사 입주 기관 용역인 '공공청사 균형 재배치 관련 정책 연구'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인천도시공사(남동구 만수동)와 종합건설본부(미추홀구 도화동), 보건환경연구원(중구 신흥동) 등 3개 기관을 루원시티 복합청사에 입주시키지 않기로 한 내용이 포함됐다.

발표 직후 서구 주민들은 주요 산하기관이 빠져서는 안 된다며 10만 서명운동에 나섰다. 지난 18일 시작한 온라인 서명운동에 현재까지 1500여명의 주민이 동참했다.

반면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남동구 주민들은 서구 주민들의 서명운동에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도시공사가 기존 만수동에서 루원시티로 이전하면 지역 공동화와 상권 몰락이 우려된다는 이유다. 게다가 최근 구월동에 있는 시교육청을 이전하려는 분위기가 더해져 도시공사까지 옮기면 지역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주장이다.

남동구 역시 도시공사 이전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시교육청 이전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도시공사마저 남동구를 떠나면 원도심은 몰락할 수밖에 없다"며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서라도 도시공사는 현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구 주민들은 루원시티를 신도시로 보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성국 루원총연합회 회장은 "루원시티는 원주민이 이주한 원도심 재개발 사업을 추진한 지역으로 인천시가 주장하는 지역 균형 발전이 적용되는 곳"이라며 "인천시는 지역 갈등을 부추기지 말고 원안대로 3개 기관을 포함시켜 공공청사 이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