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태양보다 더 강렬하게 … 27·28일 청학근린공원 '재즈 축제'
저 태양보다 더 강렬하게 … 27·28일 청학근린공원 '재즈 축제'
  • 여승철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도심 속 공원에서 펼쳐지는 재즈를 듣고, 즐기는 멋진 순간을 모두 함께 나누세요."

인천 연수구가 펼치는 재즈 축제 '연수 스트리트 재즈 페스티벌'이 오는 27일, 28일 이틀동안 청학근린음악공원에서 열린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이번 재즈 페스티벌은 재즈를 중심으로 R&B, 레게, 팝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외 뮤지션들의 라이브 무대가 펼쳐지며, 지역 마켓도 함께 열려 보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인천 출신 연주자들을 기반으로, 국내 최상의 연주를 선보이고 있는 재즈뮤지션들이 펼치는 이번 무대는 화려한 라인업으로 일상적으로 음악이 흐르는 도시, 연수구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첫날 무대에 오르는 오리엔탈쇼커스(Oriental Showcus)는 재즈를 기반으로 한 대중적인 멜로디의 자작곡으로 활동하는 밴드로 다양한 음색을 지닌 악기와 효과음, 일렉트로-스윙 리프들을 가미한 레트로 팝과 일렉트로 스윙, 재즈, 레게 사운드를 구현한다. 이어 단단한 사운드를 지닌 색소포니스트 송하철이 주축이 되어 결성된 '송하철 퀸텟'과 우리시대의 클래식, 비틀즈(Beatles)를 헌정하는 밴드 '타틀즈'를 통해 비틀즈의 주옥같은 곡들을 라이브로 경험해볼 수 있다.

지난 10여년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발한 연주 활동을 펴오고 있는 국내 재즈계를 대표하는 색소포니스트인 홍순달의 '바람난 재즈'와 한국과 중남미에서 라틴 재즈를 선보이고 있는 이와 함께 라틴음악 전문 연주단체 '오르께스따 코바나(Orquesta Cobana)'도 함께한다.

둘째날 첫 무대는 포크, 락, 블루스적인 느낌을 접목하여 녹여낸 음악을 연주하는 밴드인 '미스타쏭과 꽃길밴드'가 장식한 뒤 인천 출신의 실력파 재즈 아티스트들이 모여 결성한 '인천 재즈 올스타밴드'가 뒤를 잇는다. 보컬 최용민, 색소폰 남진우, 피아노 송석철, 기타 김형준, 베이스 김호철, 드럼 김윤태 등 개성 강한 연주자들이 만들어 내는 음악을 통해 인천 지역 재즈의 흐름을 함께 느낄 수 있다.

러시아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Semjonny와 색소포니스트 Maria Orlova가 국제 무대에서 선보인 연주를 인천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재즈의 아름다움을 한껏 살린 이들의 즉흥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축제의 마지막은 대한민국 로커빌리 밴드 '스트릿건즈'에 이어 정통 재즈를 기반으로, 라틴 펑키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인천의 '소울시티 재즈 오케스트라'가 장식한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