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시정발전연구단, 민선 7기 '첫 회의'
구리시 시정발전연구단, 민선 7기 '첫 회의'
  • 심재학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시정발전연구단이 최근 민선 7기 출범 이후 첫 회의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형식적이었던 연구단을 5월 새롭게 개편해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4차산업분과, 행정혁신분과, 지역경제분과, 도시환경분과 등 4개 분과 26명의 직원으로 구성했다. 


이날 시정발전연구단은 시정 각 분야에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정책 과제 아이디어 발굴과 직원 업무 역량 강화를 도모했다.   


회의에서는 버스정류장 쿨링포그시스템 외 7개 제안에 대한 심사가 열띤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전에는 제안의 채택 여부를 담당 부서의 의견으로만 결정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담당 부서는 의견만 제시하고, 연구단이 담당 부서의 의견을 토대로 토론을 통해 채택 여부를 결정하도록 해 연구단의 위상을 강화시킬 예정이다.


담당 부서의 의견으로만 결정될 경우 참신한 아이디어가 쉽게 묻혀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단은 제안의 내용, 의사결정 등 모든 내용을 협업 블로그에 공개해 단원 간 소통 창구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연구단의 활동과 인센티브 부여를 위해 관련 조례를 개정해 창의적이고 자발적인 조직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구리=심재학 기자 horsep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