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경기 남양주을 김한정
[정가 브리핑] 경기 남양주을 김한정
  • 김은희
  • 승인 2019.07.2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반대하는 광릉숲 사업 그만둬야"


더불어민주당 김한정(경기 남양주을) 의원은 지난 20일 성명서를 통해 "남양주시가 사전 협의 없이 진행한 광릉숲 인접 '가구공업특화단지'는 성공할 수도 없고 일방적으로 강행해서 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시는 국립수목원이 있는 광릉숲 인근인 진접읍 부평리 일대에 56만㎡(17만평)에 달하는 '진접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내놨다. 현재 지역에 흩어져 있는 가구공장들을 모아 생산부터 유통까지 효율적으로 이뤄지는 클러스터를 만든다는 것. 하지만 지역주민들은 인근에 위치한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광릉숲' 훼손을 우려하며 반대하고 나섰다.

이에 김 의원은 "국가숲이자 유네스코숲인 광릉숲 최인접 지역에 대규모 가구단지를 조성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잘못됐다"며 "(조성 계획이) 바람직한 일이라면 왜 사전에 협의하지 않았나. 당정협의는 물론 지역구 국회의원과 상의가 없었던 만큼, 향후 경기도는 산업단지 적격심사에서 승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대책위가 꾸려졌고 서명운동 등 각종 반대가 확산되고 있지만, 이에 시당국은 반대 현수막을 강제 철거하고 벌금부과 위협하고 어름장 놓는 식으로 대응해 반발을 부르고 있다"며 "이처럼 주민반발을 무시하고 일방추진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23 00:41:31
김한정 의원님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남양주 2019-07-22 13:14:56
친환경, 시민편에 선 의정활동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