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출신 마하지 영입, 허리라인 보강
호주 출신 마하지 영입, 허리라인 보강
  • 이종만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utd, 아시아쿼터 카드 활용 올 시즌 계약

수비형 MF로 좌우 풀백 두루 소화 가능




프로축구 K리그1 인천유나이티드가 호주 출신 마하지(27·182cm 75㎏)를 낙점했다.

계약 기간은 2019시즌 말까지다. 인천은 중원을 강화하고자 마하지를 선택했다.

인천 구단은 18일 "이우혁, 임은수 등 핵심 자원의 부상으로 전력 누수가 생긴 중원을 한층 강화하고자 마하지를 영입했다. 호주에서 풍부한 경험을 한 마하지의 합류로 탄탄한 중원을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인천은 부상 선수들의 빈 자리를 메우고자 대안을 물색했고, 최근 아시아쿼터 카드를 활용해 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할 마하지의 영입을 결정했다.

호주 국적의 마하지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하면서 동시에 좌우 풀백까지 두루 소화할 수 있다.

마하지는 2013-14시즌부터 호주 A리그의 명문 멜버른 빅토리에 입단하면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마하지는 2016-17시즌까지 약 4시즌 간 멜버른에서 활약했으며 2014-15시즌 멜버른의 A리그 우승을 견인했다.

그리고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로 팀을 옮겨 2018-19시즌 16경기에 나서 1골을 기록했다.

마하지의 최대 강점은 활동량과 투지 넘치는 수비력이다.

스피드를 활용한 수비 능력과 함께 경기 조율 능력이 뛰어나 전력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구단은 기대하고 있다.

마하지는 "새로운 도전을 기대하고 있다. 인천 홈 팬들에게 인정받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 인천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마하지 등번호는 5번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