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한국당 내년 총선 대폭 '물갈이'할 것"
신상진 "한국당 내년 총선 대폭 '물갈이'할 것"
  • 김은희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대비해 현역의원 '물갈이'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신상진(경기 성남중원) 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은 18일 오전 한 라디오방송 인터뷰를 통해 "현역의원 물갈이 폭을 키우는 것을 목표로 공천 혁신안을 마련했다"며 "(당 내부에서) 집권당이었던 20대 총선의 '막장공천'과 달리 실천적으로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튼튼한 야당이 되기 위해선 내년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공천이 되야 한다. 과반 이상이 목표"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사실상 공천심사 과정에서 엄격한 적용을 예고한 것이다. 앞서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에서는 정치신인에게는 최대 50%, 청년에게는 40%, 여성에게는 30%까지 가산점을 주는 방안이 논의 중이다. 현재 특위에서 마무리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위원장은 "아무리 (정치신인에게) 50% 가산점이 주어진다 하더라도 현역의원도 성실하게 지역주민들의 지지를 받는다면 충분히 평가받을 수 있으리라 본다"며 "하지만 부적절한 언행이나 행위로 사회적 지탄을 받아 당에 해를 끼쳤을 경우에는 불이익을 주는 규정도 넣었다. 극단적으로는 공천 배제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