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좀 크면 서울로 … 인천만의 창업정책 세워야"
"스타트업 좀 크면 서울로 … 인천만의 창업정책 세워야"
  • 곽안나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계 조성방안 토론회
창업을 꿈꾸는 예비창업가들을 키워내기 위해서는 인천지역만의 특성을 살린 창업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제언이 나왔다. 기존의 지원 비중이 컸던 초기 창업은 물론, 성장과정까지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서울 등 타 도시로의 인재 유출을 막을 수 있다는 의견도 덧붙었다.

인천시는 18일 오후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창업관련 전문가와 예비창업자 등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트업 활성화 및 성공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인천 창업생태계 조성방안 정책토론회'가 개최됐다.

토론자로 나선 김용민 인라이트벤처스 대표는 지역과 창업인들에 대한 분석 후 정책을 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인천에도 다양한 사업들이 있으나 대부분 중앙정부에서 내린 사업들이다. 인천만의 색이 없다"면서 "충북 오송의 경우 10년간 의료에만 투자, 현재 의료단지라고 하면 오송을 떠올릴 정도로 성공한 모델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소기업이 어떻게 잘 클 것인가 현안부터 파악해야 한다. 바이오면 바이오, 물류면 물류 등 가장 잘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실제 창업가들이 무슨 생각을 가지고 창업하는지 분석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천의 제일 큰 장점이자 단점은 수도권이다. 다양한 교류와 함께 어느 정도 성장하면 서울 등으로 빠져 나간다"며 "초기 창업을 도와주는 것은 쉽다. (지원금 등) 뿌리는 사업은 누구나 할 수 있다. 인천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성장할 때까지 돕는 프로세스가 명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 대학과 함께 창업 인프라 구축에 힘써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강명구 SBA 서울창업허브부센터장은 "서울에는 창업지원이 활발한 대학들이 있다. 대학 창업지원 인프라가 단단하면 대학시절에 본인들의 아이디어를 미리 실행해볼 수 있다"면서 "인천 대학도 벤치마킹했으면 한다"고 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