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뿌리기업 돕기 6개 기관 맞손
인천지역 뿌리기업 돕기 6개 기관 맞손
  • 김칭우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인천뿌리산업 지원 협력 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마친 서병조 인천TP 원장, 정민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박남춘 인천시장, 조명우 인하대 총장,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최주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사진 왼쪽부터)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TP
18일 오후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인천뿌리산업 지원 협력 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마친 서병조 인천TP 원장, 정민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박남춘 인천시장, 조명우 인하대 총장,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최주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사진 왼쪽부터)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TP

 

인천지역 뿌리산업의 활성화 및 관련 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효율적으로 돕기 위한 산·학·연·관 협업이 힘찬 시동을 걸었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18일 오후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6개 기관이 모여 '인천뿌리산업 지원 협력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협약체결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정민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조명우 인하대학교 총장,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최주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서병조 인천TP 원장이 참여했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공정기술을 활용해 소재를 부품으로, 부품을 완제품으로 만드는 산업이다. 제품의 시장 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 기반산업으로, 중요성이 높지만 3D업종으로 평가되는 등 경쟁력이 점차 약화 되고 있다.

6개 기관은 앞으로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인천지역 뿌리산업의 진흥과 첨단화를 돕기 위한 효율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인하대와 한국생기원은 '뿌리산업스마트융합 특성화 인력양성사업'을 통해 매년 50여 명의 석사급 이상 전문인력을 키워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3월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을 개원·운영한다.

이곳에서 배출된 전문인력은 인천지역 뿌리기업에 정착, 뿌리산업과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첨병 역할을 하게 된다. 인천TP는 이를 돕기 위해 인력알선지원 및 장기근속 지원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장기근속 지원 프로그램도 별도로 마련한다.

전문인력 부족 등으로 애로 및 한계기술을 극복치 못하고 있는 뿌리기업의 해묵은 어려움은 포스코 기술연구원이 해결사 역할을 한다. 인천TP를 통해 뿌리산업 관련 전문인력 180여 명을 기업지원프로그램에 투입, 기업 현장의 애로기술 해소 등에 나선다.

시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인천TP와 함께 인천지역 뿌리기업에 대한 인력알선 및 직원의 장기근속을 돕기 위한 경력형성자금, 근로환경개선 등을 지원한다. 앞서 지난해 5월 미추홀구 제물포스마트타운에 설치된 인천TP의 '인천뿌리산업일자리희망센터'가 창구역할을 하게 된다.

인천TP 관계자는 "자동차, 항공, 로봇, 정보기술(IT) 등 미래 성장동력산업의 경쟁력은 뿌리산업에서 시작된다"며 "인천지역의 뿌리산업이 신성장동력산업의 밝은 미래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아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