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국회의장 "개헌 논의는 시대적 필연"
문 국회의장 "개헌 논의는 시대적 필연"
  • 김은희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헌절 경축사 "골든타임 지났으나 여야 특단 기대"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민소환제를 위한 개헌 논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17일 오전 열린 '제71회 국회 제헌절 행사'에서 문 의장은 경축사를 통해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이 국민소환제를 도입하라고 하자 여야 가릴 것 없이 도입에 나서고 있다.

특히 이 주장에 진정성을 담으려면 개헌 논의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의장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꾸는 것은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우리 정치는) 정쟁과 이분법의 늪에 빠져 공존이 아닌 공멸의 정치로 달려가고 있다.

전부 아니면 전무인 승자독식의 권력구조를 바꾸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며 "하지만 (국회는)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오늘 제헌71주년을 새로운 헌법체제를 기념하고 싶었으나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이어 "제20대 회 임기에서 개헌 골든타임은 지났다고 본다.

특히 여야 정치지도자들이 특단의 결심을 하지 않는다면 동력을 다시 얻기 어려울 것"이라며 "그럼에도 마지막까지 결단을 기대해보려 한다. 정치인 모두가 시대적과제란 점을 각인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