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실련 "시, 자체매립지 조성 의지 밝혀라"
인천경실련 "시, 자체매립지 조성 의지 밝혀라"
  • 정회진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사회단체가 '인천만의 자체매립지' 확보 방안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경실련은 17일 논평을 내고 "오는 18일 열릴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 간 4자 회의에서 시는 '발생지 처리 원칙'에 입각해 자체매립지 추진의사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시는 대체 매립지를 찾기 위한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공모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청와대에 인센티브 지원을 건의했지만 청와대는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인천경실련은 "최근 환경부는 4자 회의에서 절충안을 찾지 못할 경우, 기존 수도권매립지의 잔여부지(106만㎡) 사용이 불가피하다고 밝히면서 사실상 정부가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의 속내를 드러냈다"며 "인천시는 자원순환정책에 입각한 폐기물처리 선진화 방안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시는 정부의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에 따라 자원순환 및 폐기물관리정책을 재수립해야 한다"며 "시는 자체매립지 조성 의지를 분명히 하는 한편, 조속히 '폐기물관리 선진화' 계획을 수립·공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