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 바꾼 '송도 녹색도시' … 소프트웨어 집중 육성
방향 바꾼 '송도 녹색도시' … 소프트웨어 집중 육성
  • 정회진
  • 승인 2019.07.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 사업이 2년여만에 추진 방향을 재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의 핵심인 'GCF 콤플렉스 건립이 예산 문제에 부딪친 만큼 중장기 과제로 남겨두고, 우선 능력배양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를 집중 육성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17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시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2일 청와대에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을 위한 추진 방향 및 계획을 제출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2년여 동안 사업이 지지부진하자 청와대가 직접 나서 관련 기관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고, 회의를 거쳐 수립 방향을 세우기로 했다.

시는 능력배양프로그램 등 녹색금융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소프트웨어에 초점을 맞춘 계획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시는 GCF 콤플렉스 건립은 사업비 확보가 당장 어려울 것으로 보고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개발도상국이 GCF로부터 사업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종합계획서를 제출해야하는 데 정부가 이러한 능력 배양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것을 제안했다. 이러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녹색산업과 녹색기후금융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주력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로 인해 녹색산업 등 관련 기관들이 송도에 관심을 갖게 돼 입주도 고려한다면 GCF 콤플렉스 건립 추진 시기가 더욱 앞당겨질 수 있다.

2010년12월 송도에 GCF(녹색기후기금)를 유치한 이후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 지원 사업을 확장하면서 GCF 조직도 확대되고 있다. 시는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 이행 등 녹색금융도시 조성을 위해 연관기관을 집적화할 수 있는 거점이 필요하다고 보고, GCF 콤플렉스 건립을 정부에 건의했다.

사업비는 2594억원으로 예산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난 2년 동안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했다.

GCF 콤플렉스는 연수구 송도동 24-1, 2, 3 부지 1만8500㎡에 지상 33층, 지하 3층 건물로 GCF 등 UN 및 국제기구 등 800명 수용이 가능한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었다.

시 관계자는 "사무 공간이 2~3년 후 부족할 것으로 보여 중장기적으로 GCF 콤플렉스 건립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앞으로 몇 차례 회의를 거쳐 구체적인 추진 방향이 정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기꾼 2019-07-18 14:23:04
100원짜리 공사를 10원짜리 용역으로 땜빵하겠다는 수작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