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간부급 댓글조작에 삼산동 특고압 더 꼬였다
한전 간부급 댓글조작에 삼산동 특고압 더 꼬였다
  • 이순민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중선로 전자파 갈등이 계속되는 인천 삼산동 특고압 문제가 한국전력공사의 댓글 여론 조작 논란으로 번졌다.

삼산동 특고압 대책위원회는 17일 성명을 내고 "한전은 직원의 주민 사찰과 여론 조작을 개인 일탈로 치부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진심 어린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통해 윤리경영 가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 자료를 보면 삼산동 구간 고압 송전선로 매설 공사를 담당하는 한전 경인건설본부의 한 직원은 지난달 22일부터 30일까지 가상의 이름으로 대책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활동했다. 이 직원은 '언제 해결될지도 모를 한전과의 무모한 싸움', '(대책위가) 순수성을 잃어 안타깝다', '반대 집회와 현수막 설치로 집값 하락 등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대책위는 "본인 신분을 속이고 여론 조작으로 주민을 분열시키고자 하는 목적이 분명했다"며 "한전은 공문을 통해 이를 인정하면서도 사과와 책임자 처벌에 대해선 개인의 일탈 행위로 선 긋기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 활동을 했던 한전 과장급 직원은 최근 관련 업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전 경인건설본부 관계자는 "내부조사를 거쳐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담당자를 교체했다"면서도 "조직적으로 댓글 조작을 지시한 건 아니기 때문에 경영진 사과 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