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일대 행정 혼란 … 고양시 '강 건너 불구경'
킨텍스 일대 행정 혼란 … 고양시 '강 건너 불구경'
  • 김재영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구 3개동 뒤엉킨 개발·2만5000여명 입주 계획
동사무소·학교 부족 - 교통난 우려 … 시, 대책 없어

"당분간 입주로 인한 혼란과 행정 불편이 따라도 어쩔 수 없다"

고양시가 킨텍스 일대 들어선 아파트·오피스텔 등 수천여 세대의 입주가 시작되면서 불거진 행정 혼란과 입주민 불편에도 아무런 대응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
<인천일보 7월10일자 1면 보도>

킨텍스 지원 시설 활성화 계획을 최초에 그린 도시계획, 시유지를 매각한 마이스산업,아파트·오피스텔 허가를 내준 주택·건축, 주민자치과, 회계과 등 어느 부서도 난개발에 책임이 없다며 회피하고 있다.

킨텍스 일대 시유지는 2008년~2017년까지 28만2735㎡가 아파트, 오피스텔 등으로 민간에 매각 됐다.

수 년에 걸쳐 매각된 부지는 고층 아파트와 오피스텔 조성에 나선 11개사 8600여세대가 앞다퉈, 고양시로부터 인·허가를 받고 지난해 11월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하지만 내년 하반기까지 2만5천여명의 신규 입주자가 들어설 공동주택 단지 임에도 도로를 사이에 두고 아파트가 2개구 3개동으로 뒤엉킨 무계획 도시개발로 주민 대혼란을 초래했다.

행정동이 뒤엉킨 도시개발로 신규 입주민들은 전입신고를 위해 인근 동사무소를 찾아 헤매는등 불편을 겪고 있다.

더욱이 시는 2만5000여명이 입주를 해도 이들을 수용할 행정편의 시설인 동사무소 부지 한 곳도 남겨놓지 않고 몽땅 매각해 입주민이 늘수록 행정 불만은 커질 전망이다.

대규모 입주 시설에도 학교는 오는 9월 개교 예정인 한류초등학교 1곳뿐 이어서 행정불편과 함께 미숙한 교육행정도 도마 위에 올랐다.공동주택 입주시 도로도 벌써부터 대혼잡과 혼란이 예상된다.

자유로와 연결될 유일한 도로망인 킨텍스 IC와 이산포 IC 이용 시 입주민과 킨텍스 방문 차량이 뒤엉켜 교통병목이 우려 되는 등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전시장 위축도 가시화 되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시는 강 건너 불구경 하듯 아무런 대책 없이 부서 간 핑퐁행정으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시의 한 관계자는 "킨텍스 일대 난개발로 인한 행정불편은 직원 몇 명이 모여 해결할 사항이 아니라 향후 정책대안으로 검토 되어야 한다"고 지적 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