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현안 공개토론하자"
"서구 현안 공개토론하자"
  • 정회진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학재 의원, 박 시장에 제안
자유한국당 이학재(서구 갑) 의원이 16일 붉은 수돗물 사태 등 지역 현안에 대한 공개토론을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제안했다.

이 의원은 이날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붉은 수돗물 사태 등 서구 주민이 겪고 있는 현안을 전하면서 박남춘 시장의 답변을 듣고자 만날 것을 제안했지만 이를 거부했다"며 "다시 한 번 대화를 촉구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적수 외에도 루원시티 제2청사 건립 축소,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지연, 수도권매립지의 대체매립지 미확정, 청라소각장 증설 시도 등으로 서구 주민들의 불만이 높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청라소각장 관련 지역이기주의가 아니라 기본적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는 서구 주민들의 자연스럽고 당연한 권한 행사"라며 "박 시장은 서구 주민을 직접 만나 공개토론을 하자"고 촉구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