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가능한 모든 자원 동원해 일본조치 대응한다"
당청 "가능한 모든 자원 동원해 일본조치 대응한다"
  • 김은희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부처 합동 테스크포스(TF)팀'을 꾸리는 등 적극적인 대처를 이어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경기 시흥을) 정책위의장은 16일 당청 연석회의 결과 발표를 통해 "범정부적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며 "특히 경제 관련부처 합동TF를 꾸려 7월 말까지 기업에 대한 전반적인 지원책과 함께 지원예산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특히 당청은 사태 장기화도 염두에 두기로 했다. 일본의 추가 조치 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대비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다. 때문에 일본을 비롯한 주변국과의 외교협상, 국제공조 등 조속한 사태해결을 위한 다각적인 시도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사실상 일본 조치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한 것.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단호한 입장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앞서 15일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 현장에서 "나와 정부는 변함없이 국민의 힘을 믿고 엄중한 상황을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이해찬 대표는 "모든 외교채널을 활용해 국제사회의 일본 조치의 부당함을 알리는 외교적 노력에 집중해야 한다"며 "당 차원으로는 특위를 통해 일일점검회의를 이어가면서 외신기자간담회 등을 통한 노력을 이어가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과 함께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경기 구리) 사무총장, 조 정책위의장, 최재성 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