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보복에 '경고' 외친 文대통령
일본 경제보복에 '경고' 외친 文대통령
  • 양진수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이례적으로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며 확실한 대일(對日)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이번 수출규제 조치를 겨냥해 "역사에 역행하는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라며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둔다"고 말했다. 대통령으로서 다른 나라를 향해 '경고'라는 단어를 직접 사용했다는 점에서 전례를 찾기 힘든 강경 발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일본이 보였던 행동이나 논리를 차례로 열거하며 조목조목 비판했다.
강제징용 피해자 판결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가 원만한 외교적 해결방안을일본 정부에 제시했다. 우리 방안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주장한 바도 없고 함께 논의해보자는 취지였으나 일본은 아무런 외교적 협의나 노력 없이 일방적 조치를 전격적으로 취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원만한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음에도 외면한 채 다른 의도를 갖고서 경제 보복에 나선 것'이라는 의구심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실제로 "(일본의 규제가) 한국 경제의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제한으로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경제가 한단계 높은 성장을 도모하는 시기에 성장을 가로막은 것이다. 일본의 의도가 거기 있다면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본 고위층이 '전략물자 밀반출 및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거론한 것에 대해 강력한 어조로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주장은)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다. 또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동참하고 있는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에 대해 불신을 야기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국내 기업과 정치권을 향해서도 내부 단결을 통해 이번 사태를 극복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고비를 넘기기 위해서는 정치 논리를 초월한 공동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