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스마트교통신호시스템, 美 엑스포서 소개
군포시 스마트교통신호시스템, 美 엑스포서 소개
  • 전남식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포시는 최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2019년 GCTC엑스포'에 초청받아 '스마트시티 사업'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제공=군포시

군포시가 운영하고 있는 '스마트 교통신호시스템'이 전 세계에 소개됐다.

시는 지난 10~12일 미국 워싱턴D.C. 월터.E.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GCTC(Global City Team Challenge) 엑스포'에 초청받아 군포시 스마트시티 사업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미국 국가표준기술원(NIST)의 글로벌 스마트시티 프로그램인 GCTC는 전 세계 100여개 도시, 200여개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국제 공동 프로젝트이다. GCTC는 IoT/CPS(사물인터넷/가상물리시스템) 기술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는 전국 지자체에서 유일하게 정식 초청을 받았으며, 교통부분에서 국내 최초로 IoT기술을 접목·운영 중인 '군포시 스마트 교통신호시스템'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이를 통해 시는 대한민국의 스마트시티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스마트 교통신호시스템은 모든 교차로를 IoT 무선통신기술로 제어·운영하며, 주요 도로의 지·정체 감소 및 탄소저감 효과 등 탁월한 경제적 효과가 입증된 시스템이다.

또 국내 최초로 교통신호정보데이터를 경찰청 중앙교통정보센터에 성공적으로 연계·운영하는 등 4차산업혁명시대의 자율주행차 서비스 시행을 대비 중이다.

/군포=전남식 기자 nscho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