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낡은 빈집 허물고 공원·주차장 세운다
부평, 낡은 빈집 허물고 공원·주차장 세운다
  • 이순민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결과 65% '불량' '철거대상' … 공가 밀집지 정비계획 수립
총 661호에 이르는 인천 부평구 빈집 가운데 65%는 불량이거나 철거가 시급한 건물로 확인됐다. 구는 '빈집밀집구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빈집을 철거해 공공시설을 확충하기로 했다.

부평구는 '빈집 정비 계획'을 수립해 공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정비 계획을 보면 한국감정원 실태조사에서 부평구 전역 빈집은 661호로 나타났다. 총 4등급으로 매겨진 빈집 등급 가운데 '불량'에 해당하는 3등급과 '철거 대상'인 4등급은 각각 285호, 146호에 이른다. 외벽이나 기둥의 기울기·균열 등이 심하거나 지붕이 손상돼 안전 문제가 제기된 빈집이 전체의 65.2%(431호)인 셈이다. 주택 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이 446호(67.5%)로 가장 많았다. 다세대주택과 연립주택이 각각 160호(24.2%), 28호(4.2%)로 뒤를 이었다.

구는 빈집이 모여 있거나 30년 이상 건축물이 30% 이상을 차지하는 지역을 빈집밀집구역으로 지정해 정비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기존 정비사업구역, 재정비촉진지구는 제외된다. 지정 기준에 미치지 않더라도 재해 위험 지역이나 우범 지역, 사회적 약자 밀집 거주 지역 등은 예외적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빈집 정비는 철거·매입을 통해 공공시설을 확충하는 방향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주차장이나 공원, 커뮤니티 공간 등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시설의 서비스 수준을 분석해 열악한 지역을 대상으로 공공시설을 설치한다는 것이다.

재원 조달방안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정부 재정 지원과 민간 자원을 활용한 '투 트랙'으로 고려되고 있다. 구는 "주택도시기금 등 재정 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사회적 기업과 같은 민간 부문이 주체가 되는 상향식 빈집 정비가 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며 "시와 협의해 철거·안전조치 등의 관리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