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 창간 31주년 대표이사 기념사
인천일보 창간 31주년 대표이사 기념사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다운 언론을 다짐하며

존경하는 인천일보 독자와 시청자 여러분.
창간 31주년을 맞은 오늘, 인천일보를 이끄는 선장으로서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어 더없이 기쁘고,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동시에 독자와 시청자가 꼭 필요로 하는 언론이 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할지 무거운 책임감도 갖습니다.
인천일보는 지금, 긴 터널을 지나 새롭게 도약하는 터닝포인트에 서 있습니다.
한때 첨예한 노사 갈등, 만성적 경영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게 사실입니다.
지역사회와 주민들게 실망을 끼쳐드린 적도 적지않았음을 고백합니다.
그러나 독자와 시청자 여러분의 한결같은 지지와 성원이 있었기에, 인천일보는 그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지나 서른 한 살, 뿌리 깊은 지역언론으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창간 31주년을 맞은 오늘, 저는 ‘언론다운 언론’을 만들겠다는 인천일보 임직원들의 굳은 각오를 밝히고자 합니다.

먼저, 시대에 부응하고 주민과 소통하는 ‘디지털 퍼스트’ 언론사로 우뚝 서겠습니다.
지면 위주의 언론 관행을 과감히 탈피해 온라인과 소셜미디어, 인터넷방송 등 시대 흐름에 걸맞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여러분과 소통하겠습니다.
인천일보의 주요 취재·보도 무대인 인천시와 경기도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북이 대치 중인 역사의 상처를 안고 있는 지리적 특수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인천일보는 그 누구보다, 남북 평화와 통일 분야에 더 많은 지성의 목소리를 담아 시대의 아픔을 극복하는 일에 앞장서 나갈 것입니다.
둘째로, 지역 밀착 공동체 저널리즘을 구현해 나가겠습니다.
우리 사회 각계계층에 신문지면과 온라인, 방송 등 인천일보의 매체를 과감하게 개방하고, 지역사회 기관단체들과 협력도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그래서, 지역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정보와 판단의 근거를 제공하는 ‘뉴스 수용자 중심’의 언론을 만들고자 합니다.
세 번째로는, 지역의 현안과 미래를 입체적으로 분석하고 짚어줆으로써 대안을 제시하는 언론이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을 기울이겠습니다.
인천일보가 지역이슈를 이끄는 공론의 장이 되어 언론 본연의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뼈를 깎는 각오로 변신해 나아가겠습니다.

여러분!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언론의 위기’를 말합니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지역언론의 설 자리가 비좁아진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언론이 추구하는 저널리즘의 가치는 영원히 변하지 않습니다.
저는 지역언론이 시대 변화를 예견하고 선도하며 끊임없이 뉴스 수용자와 소통한다면 결코 위기가 아니라 기회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창간 31주년을 맞아 저희 인천일보 임직원들은 새로운 각오와 사명감으로 신발끈을 조여 매겠습니다.
여러분의 지혜 그리고 변함없는 사랑과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