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기천 복원, 민·관 협의회 띄워야"
"승기천 복원, 민·관 협의회 띄워야"
  • 임태환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견 수렴·조정 필요성 지적
인천 승기천 등 생태적 기능을 잃어가는 도시 하천을 복원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혜자 인천 물과미래 대표는 11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승기천 상류, 물길 복원 방향 찾기' 토론회에서 "도시가 개발되면서 하나둘 사라지는 하천을 살리기 위해선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합리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민·관 협의회가 마련돼야 한다"며 "협의회를 통해 승기천처럼 본래의 기능을 잃은 하천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그는 "환경문제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면서 하천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졌고, 시민과 함께한 복원 사업으로 대전시의 대전천과 경기도 부천시의 심곡천, 강원도 춘천시에 있는 약사천 등 하천이 복원된 의미있는 사례도 있다"며 "인천 역시 공공기관과 시민이 협업할 수 있는 '거버넌스' 조성에 초점을 맞춰 승기천 상류 등 도시 하천에 대한 의식을 전환, 수질 개선에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제 발표에 나선 김진형 ㈜대한콘설탄트 부장도 승기천 상류 물길 복원에 가장 중요한 건 하천에 대한 주민 의식 전환과 이를 위한 대책 마련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장은 "그동안 승기천의 상류 물길을 조사하면서 하천유지용수와 하수도정비 등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만약 주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 복원 사업을 진행한다면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최계운 인천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토론자로는 김상태 인천사연구소장, 문종옥 하천살리기추진단 기획조정위원장, 박병상 인천도시생태연구소장, 유훈수 인천시 수질환경과장, 정창규 인천시의회 의원, 현광일 더좋은경제 사회적협동조합 이사, 홍영희 미추홀구의회 의원 등이 참여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