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미국 움직여 일본 '공격' 막는다
靑, 미국 움직여 일본 '공격' 막는다
  • 이상우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미국행
'수출규제' 등 현안 협의 예정
청와대는 11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을 방문한 목적 중 하나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미국과 협의하기 위해서라는 점을 확인했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 방편으로 한미 간 협의 필요성을 청와대가 사실상 인정한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 차장의 방미 목적에 대한 질문에 "일본 수출규제를 포함해 한미 간 현안을 협의할 예정으로 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한국뿐 아니라 세계 경제를 위협한다는 판단 하에 장·단기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 상황이며, 해결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일본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미국을 지렛대로 활용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관계자는 김 차장의 방미 일정과 구체적인 논의 내용과 관련해서는 "결과물이 나와야 말씀드릴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대일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이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수면 위로 올라올 정도가 되면 말할 수 있지, 지금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다만 외교적·경제적으로 풀 수 있는 부분은 비상대응 체제를 갖춰서 민관이 힘을 모으고 정부도 긴밀하고 촘촘하게 체크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관 비상대응 체제 구성과 관련해선 "기업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 중심으로 체제를 운영할 것"이라고 했고, 회동 일정에 대해선 "사안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만나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본 극우 계열 언론이 '한국에서 무기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가 밀수출되다 적발됐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그는 "지금 일본에서 나오는 것 중 확인되지 않은 것들이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대북제재와 연결하는 발언들이 양국 우호와 안보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는데 딱 그만큼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