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에 인천 연수을서 정의당 이름으로 당선될 것"
"내년 총선에 인천 연수을서 정의당 이름으로 당선될 것"
  • 김은희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대표직 내려놓으며 포부 밝혀
▲ 정의당(가운데) 이정미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당대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년간의 당대표 생활을 마친 이정미 대표가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인천 연수을' 지역구 당선을 다짐했다.

이정미 대표는 11일 오전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은 절대로 져서는 안되는 선거다. 재선의원을 만들어야만이 진보정치 지속가능성과 확장성을 가질 수 있다고 본다"며 "현재 열심히 뛰고있는 '인천 연수을'에서 꼭 승리의 기쁨을 안겨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현재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지역사무실을 두고 있다. 이곳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현역인데다 지난달 민주당은 지역위원장으로 정일영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임명한 지역이다. 사실상 내년 총선의 대표적인 격전지로 꼽힌다. 때문에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선거지형을 고려했을 때 민주당과 정의당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보수 진영 후보자가 유리하다는 평가 때문이다.

하지만 이날 이 대표는 민주당과의 단일화 계획이 없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정의당 이름으로 당선될 것"이라며 "당의 총선 승리와 진보정치의 미래를 위해 지역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것이 주어진 소임"이라고 강조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