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종합물류서비스' 도전
두산 '종합물류서비스' 도전
  • 김칭우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게차 제조분야 '국내 1위'서
렌탈·정비 아우르는 기업으로
㈜두산이 지게차 제조를 넘어 렌탈, 정비 등 다운스트림 서비스와 물류 자동화 솔루션까지 아우르는 '종합 물류서비스'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두산은 10일 인천공장에서 동현수 ㈜두산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고객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 물류서비스 선두주자 도약' 선포식을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두산의 종합 물류서비스 사업은 ▲지게차 제조 ▲다운스트림 서비스 ▲물류 자동화 솔루션 등 세 영역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국내에서 5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제조' 영역이 종합 물류서비스 사업의 근간을 이룬다. 행사에는 전동식 지게차, 팔레트 트럭, 리치 트럭, 스태커 등 창고 물류 장비 풀 라인업 18종을 한자리에 모아 전시했다.

곽상철 산업차량BG장은 "신제품, 신사업, 신규 고객의 비중을 늘려 2025년까지 매출을 현재의 두 배 이상인 2조원대로 늘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두산로지피아(Doosan Logipia)로 대표되는 '다운스트림' 서비스도 종합 물류서비스 사업의 한 축을 이루게 된다. 2018년 설립한 두산로지피아는 지게차의 부품 조달부터 지게차 임대, 중고 수리와 중고 매매, 사후 관리까지 포괄하는 다운스트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두산은 5월 출범한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과의 시너지를 통해 종합 물류서비스를 완성한다. 물류 시스템 통합 사업자(SI)인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은 물류 전 과정에 필요한 자동화 설비와 이를 제어하고 관리하는 소프트웨어를 통합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동현수 ㈜두산 부회장은 "지게차 제조, 다운스트림 서비스, 물류 자동화 솔루션을 통합한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바탕으로 지게차 제조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무대에서 종합 물류서비스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