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먼지정보센터 유치전 … 인천은 '조용'
국가먼지정보센터 유치전 … 인천은 '조용'
  • 정회진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요인 연구에 최적 "적극적으로 가세해야"
미세먼지의 배출량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국가미세먼지정보' 센터가 이르면 9월 구성되는 가운데 지역에서 인천시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천은 항만·공단이 있고 중국과도 가까워 미세먼지의 복합적 원인 분석이 가능한 만큼 인천시도 센터 유치전에 가세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경기 의왕·과천)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가 이르면 9월 구성된다. 최근 환경부와 행정안전부는 센터 운영을 위한 직제협의를 끝내고, 설립위치 등을 검토하고 있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지난 3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설치된다. 이번 추경에서 환경부는 센터 설치를 위해 27억3000만원을 편성했다. 올해는 건물을 임대하고, 장기적으로는 센터 위치를 결정해 건물을 신축할 방침이다.

현재 충남 당진과 서산, 충북 청주시 등이 센터 유치 경쟁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상태다. 서산시는 지난 5월 송옥주 국회 미세먼지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서산 유치를 건의했고, 당진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 민주당 어기구 의원은 지난 4월 국회에서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의 설치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반면 센터 설립 최적지인 인천시는 중요성은 인식하고 있지만 별다른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인천항을 오가는 대형 화물차, 영흥 화력발전소에서 내뿜는 오염물질이 대기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지 분석이 용이하고, 중국과 거리도 가까워 국외 요인에 대한 연구도 가능하다.

특히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 등과의 업무연계성을 고려하는 데 한국환경공단과 국립환경과학원 등이 위치하고 있는 인천은 지리적으로도 최적지라는 평가다.

박옥희 인천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인천에 미세먼지 등 여러 환경 문제가 산적해있다"며 "센터를 인천으로 유치하면 미세먼지 원인 분석과 대책 수립, 예방 등을 선도적으로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