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 경기-강원-문화재청 힘 합쳤다
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 경기-강원-문화재청 힘 합쳤다
  • 최남춘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함께 추진하기 위해 강원도·문화재청과 힘을 합친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최문순 강원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11일 서울 한국의집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도는 강원과 함께 ▲북측 참여 및 성과 도출을 위한 협력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기초·문헌·실태조사 ▲학술연구 지원 ▲등재신청서 작성을 맡는다.

문화재청은 ▲대북협의 주관 ▲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실무협의체 구성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을 주관하기로 했다.

이들 3개 기관은 협약사항 실천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는 한편 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를 위해 국방부, 통일부 등 관련기관과도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DMZ 세계유산 등재는 이 지사의 중점 공약이다.

이에 도는 지난 3월 DMZ 보존관리와 세계유산 남북공동 추진을 정부 정책과제에 포함해 달라고 문화재청에 건의했으면 지난 4월에는 국회의원 45명과 함께 'DMZ를 세계유산으로'를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지난 6월 남북미정상의 판문점 만남으로 DMZ가 평화와 공존의 공간임을 재확인했다. 지금이 남북공동 등재에 힘이 실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대북협의를 착실히 준비해 DMZ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평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