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릉숲 지키자" 머리띠 두른 포천시의회
"광릉숲 지키자" 머리띠 두른 포천시의회
  • 이광덕
  • 승인 2019.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 소각장 이전계획에 '철회' 요구
소흘읍 지역구선 보전 목소리 더 높아
▲ 포천시의회 의원들이 지난 6일 의정부 쓰레기소각장 이전 계획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포천시의회

포천시의회 의원들이 머리띠를 질끈 동여매고 한목소리를 냈다.
광릉숲 인근 지자체들이 앞다퉈 개발행위를 추진하자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광릉숲의 훼손을 막기 위해서다. <인천일보 6월19일자 9면·25일자 1면·26일자 8면>

11일 의회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광릉숲 보전에 적극 나섰다.
포천시가 1차 추경에 고모리에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 수수료 2억원을 요청하자, 의회는 전액 삭감했다.
540여년간 자연림의 숲을 잘 보존해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곳에다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서다.

그러나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시와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기 때문이다.
시는 2022년 완공 목표로 소흘읍 고모리 산2번지 일원(44만㎡)에 1452억원을 들여 섬유·가구 산업에 디자인과 한류 문화를 접목한 융·복합단지를 추진 중이다.
이런 가운데 의정부시는 지난 4월 자일동에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쓰레기 소각장)을 추진한다며 소흘읍에서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그러자 의회는 발걸음을 현장으로 옮겨 의정부의 안일한 행정을 조목조목 따졌다.
세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의 환경피해가 우려되는데도 소각장을 이전하는 것은 시민을 무시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 5월 쓰레기 소각장 중단을 촉구한 데 이어 지난 6일엔 이전 계획 철회를 채택했다.
소흘읍 지역구 의원들의 반대 목소리는 더 컸다.

손세화 의원은 "광릉숲은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이다. 숲 근처에 소각장이 건설됐다는 얘기는 듣지도 못했다"며 "의정부는 소각장이 광릉숲을 오염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없다고 주장하는데 어불성설이다. 이 문제는 의정부와 포천이 협력해 보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상국 의원은 "광릉숲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생물권보전지역이다. 불과 5㎞ 떨어진 곳에 소각장을 만든다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면서 "을지대학병원, 북부교육청 등이 미군 반환 공여지에 세워진 것처럼 소각장도 이곳에다 짓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정부의 안일한 행정으로 의정부·포천·양주시 주민들 간에 지역갈등만 커졌다"며 "늦었지만 광릉숲을 지키고 지역갈등을 해결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포천=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