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스마트시티, 페루 수출 가시화 
IFEZ 스마트시티, 페루 수출 가시화 
  • 곽안나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안전분야 1500만달러 MOU
▲ 고철원 인천경제청 스마트시티과장, 조준혁 주페루 대한민국대사, 카를로스 모란 소토 페루 내무부 장관, 잔 피에르 콤베 수르코 구청장(사진 왼쪽부터)이 최근 페루 현지에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제공=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스마트시티 플랫폼의 남미 페루 수출이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페루 수도 리마에서 행정안전부, 인천경제청, 페루 내무부, 페루 수르코구 등 4개 기관 간 1500만달러 상당의 시민 안전 분야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MOU가 기술 협력 및 경험 공유뿐 아니라 사업 재원 확보부터 구축 및 운영까지 추진단계 전반에 걸친 협력이 명시돼 사실상 IFEZ 스마트시티 플랫폼 수출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경제청이 협력하게 될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스마트시티의 초 연결성(Connectivity)을 지원함으로써 교통·방범·환경·에너지 등 각종 도시 기반시설의 데이터를 수집·가공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탑재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말한다.

시범사업 대상인 수르코구는 페루의 수도 리마의 행정구역 중 하나로 미국 대사관 등 다양한 주요 시설이 위치하고 있는 중요 지역이다.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페루 내 스마트시티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타 지역 사업들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경제청은 지난해부터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페루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주페루 대한민국 대사관 및 유관기관들과 함께 페루 중앙정부, 국회, 지방정부 등을 대상으로 IFEZ 스마트시티 기술력과 우수성을 홍보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지난 4월에는 페루 까야오 시 등 3개 도시를 대상으로 IFEZ 스마트시티 수출을 위한 기술설명회와 실무 협의를 갖기도 했다.

MOU 체결식에서 카를로스 모란 소토(Carlos Mo부an Soto) 페루 내무부 장관은 "스마트시티 분야에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갖춘 한국과의 협력을 통해 치안 상황이 개선되기를 희망한다"며 "수르코구 스마트시티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앞으로 유관 기관 및 기존 시스템과 연계를 고민하는 페루의 상황에 최적의 솔루션인 IFEZ 스마트시티 플랫폼이 페루로 수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