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연안여객선 상반기 이용객 46만여명
인천항 연안여객선 상반기 이용객 46만여명
  • 김칭우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비 15.1% 증가 … 6년만에 연 100만명 넘길 듯
인천과 섬 지역을 잇는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꾸준히 증가해 2014년 세월호 참사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올 상반기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이용객 수는 총46만6795명으로 지난해 상반기 40만5516명보다 15.1% 증가했다.

이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로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급감하기 직전인 2013년 상반기 이용객 수(47만명)와 비슷한 수준이다.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휴가철 피서객과 추석 귀성객이 몰리는 하반기에 더 많은 점을 고려하면 6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10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같은 이용객 회복세는 섬 주민 승선료 지원, 인천시민 운임 할인 등 인천시와 옹진군의 지원책이 상당한 효과를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서는 올해 해상 기상 여건이 좋아 연안여객선 운항일수가 지난해 상반기보다 11% 늘어난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는 고려고속훼리, KS해운, 대부해운, 에이치해운 등 4개 선사가 백령도, 연평도, 덕적도, 이작도, 풍도 등 5개 섬 항로 여객선을 운항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이후 끊긴 인천∼제주 여객선이 올해 말 운항을 재개하면 내년에는 이용객 증가세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항만공사는 연안여객선 이용객 증가에 따라 주차공간과 대합실 등 터미널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