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점휴업 크루즈터미널 돌파구 찾는다
개점휴업 크루즈터미널 돌파구 찾는다
  • 김칭우
  • 승인 201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A, 대만·홍콩 등 시장 다변화 이어 터미널 주변 명소화 나서
올 4월 개장한 인천크루즈터미널이 개점휴업 상태다.

연말까지 예정된 크루즈 기항이 5척에 머물고 있고 내년에도 상황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인천항만공사(IPA)와 연수구 등 관계당국과 민간전문가들은 크루즈터미널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8일 IPA에 따르면 지난 4월 인천크루즈터미널 개장에 11만4000t급 '코스타 세레나'호가 승객 2800명과 승무원 1100명을 태우고 중국 상하이(上海) 등지로 운항한 이후 크루즈 운항이 끊긴 상태다.

올해 말까지 기항이 예정된 크루즈는 8월 '퀀텀 오브 더 시즈'호(16만8000t급)를 비롯해 10월 3척, 11월 1척을 합쳐 5척에 불과하다.

인천은 2014 아시안게임 개최를 전후해 2013년 95척(관광객 17만2400명), 2014년 92척(18만3900명), 2015년 53척(8만8000명), 2016년 62척(16만명)의 크루즈가 기항했다.

이 같은 수요로 정부는 28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인천에 크루즈터미널 건설을 확정했다.

하지만 2017년 한·중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이 불거진 이후 직격탄을 맞은 인천의 크루즈 관광시장은 3년째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부산이나 속초에 기항하는 크루즈와 달리 인천을 찾는 크루즈는 중국 관광시장에 절대적인 영향을 받는다.
중국발 크루즈의 인천 기항이 무더기로 취소되면서 2017년에는 17척(관광객 3만명), 지난해에는 10척(2만2000명)의 크루즈만 인천을 찾았다.

최근 중국 일부 지역에서 한국 단체관광을 허용하는 등 금한령(禁韓令) 해제 움직임을 보이지만 크루즈 시장에서는 뚜렷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크루즈터미널 개장 전인 지난 1~4월 인천을 찾은 5척을 포함해 올해 인천 기항크루즈 11척은 모두 한·중·일 3국을 벗어난 미주, 동남아 국가까지 운항하는 월드 크루즈다.

크루즈 기항은 부두를 사전에 확보해야 하는 탓에 6개월~1년 전 항만당국과 일정을 조율하는 점을 고려하면 내년 전망도 밝지 않다. 내년 인천 기항 의사를 밝힌 월드 크루즈는 20척이다.

IPA는 대만과 홍콩 시장 개척에 힘을 쏟는 등 시장 다변화를 꾀하며 중국발 크루즈 기항 재개에 대비해 현지 기관·업계와 협력관계를 다지고 있다.

이와 함께 크루즈터미널 자체를 지역관광명소화 하는 작업도 병행된다.

이달 인천시와 연수구, 민간전문가 등으로 실무협의체가 구성되면 국내 최장 교량인 인천대교가 한눈에 보이는 크루즈터미널과 주변 공간을 지역 관광명소로 만들기 위한 작업에도 들어갈 계획이다.

IPA 관계자는 "크루즈 유치 노력과 병행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현재 크루즈 이용객 이외에 출입이 통제된 군사보호구역인 터미널 일대를 일반에 개방하는 문제도 군 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