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기획] 시민이 원하는 건, 신항 매립장 용역보고서 '폐기'
[월요기획] 시민이 원하는 건, 신항 매립장 용역보고서 '폐기'
  • 정회진
  • 승인 2019.07.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시 "계획 없다"만 되풀이
활용 가능성 없애 진정성 보여야

지난주 인천은 정부의 연구용역보고서에서 인천신항에 해상 매립지를 조성 검토한다는 소식으로 들썩거렸다.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급하게 "추후 추진 계획이 없다"며 명확히 선을 그었지만 시민들은 이번 기회에 연구용역결과를 완전하게 폐기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3면

▲주민 요구, 더위도 물리쳤다

해양수산부가 의뢰한 '폐기물 해상 최종처리 기술개발 최종 보고서'에서 인천신항을 해상 매립지 조성을 검토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송도에서 해상 매립지를 반대하는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2일 서명운동이 시작돼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송도 주민 3000여명이 동참했다. 일부 아파트 곳곳에서는 현수막도 걸려있다.

6일에는 송도 주민들의 주도로 해상 매립지 반대, 용역 폐기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2000여명이 참석한 이번 촛불집회는 역대 최대 규모다.

전석재 송도8공구 주민연합회장은 "15만 송도 주민과 300만 인천시민은 해수부의 해상폐기물 매립 연구 용역 폐기를 요구한다"며 "해상의 환경오염과 파괴를 만들어 내는 인천신항 앞 해상 쓰레기 매립장은 절대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주민 배제한 정부

해수부는 해상 매립장 조성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목적으로 이 연구를 진행했다. 기존 육상폐기물 매립장의 포화로 추가 매립지 확보가 시급하지만 지역 갈등으로 매립장 확보가 쉽지 않은 만큼 그 대안으로 해상 매립장 조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인천신항을 둘러싼 해상 매립지 논란은 해수부가 주민들 모르게 연구용역을 진행하면서 촉발됐다. 시범 사업지 적합성을 평가하는 13개의 우선 순위 중 '관련 지자체 및 주민 수' 항목은 12번째로서 최하위다. 주민들을 거의 고려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연구용역 보고서에는 주민을 배제한 체 해상 매립지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법률 개정(안) 마련, 매립 완료 후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해상 매립지 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이 이 연구개발을 통해 준비된 셈이다.

▲용역 폐기, 한 목소리

주민들은 해수부가 조성 계획이 없다는 발표에서 더 나아가 용역을 공식적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용역이 폐기되지 않으면 이 용역보고서가 인천신항이 언제든 해상 매립장으로 조성될 수 있는 자료로서 활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용역 폐기 등 실질적인 대책을 요구하는 주민들과 달리 인천시는 정부 입장과 같은 "계획 없다"는 답만 되풀이하고 있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용역 폐기를 거듭 강조했다.

고남석 구청장은 이날 촛불집회에서 "인천시에 모든 책임 있는 관료들이 여러분 앞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고, 정식으로 용역 폐기 선언을 유도해내도록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도2 2019-07-08 11:21:09
대체방안을 꼭 찾아야 합니다.
인천시는 대화에 나서야지, 송도 전체를 이기주의로 몰아가지 말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