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미개발지' 청사진 만든다
'청라 미개발지' 청사진 만든다
  • 김칭우
  • 승인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내년 6월까지 발전 전략 수립 착수
청라국제도시 국제업무지구 등 미개발지 161만㎡에 대한 청사진이 새로 제시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라영종사업본부는 '청라지구 미래지향적 중장기 발전 전략 수립 용역'에 본격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청라 미개발지 161만㎡ 활성화를 위한 것이다.

공간적 범위는 투자유치용지 92만6631㎡, 업무시설용지 33만2998㎡, 유보지 16만5964㎡, R&D(연구 개발) 및 첨단산업용지 18만3384㎡다.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와 동해종합기술공사가 용역을 수행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인 청라지구는 지난 2003년 8월 송도지구·영종지구과 함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
개발계획을 수립한 지 약 14년이 됐는데, 주거시설 위주로 개발돼 투자 유치에 한계를 보이고 있다.

주거·상업시설 개발은 거의 완료됐지만, 국제업무지구와 국제금융지구 등 투자유치·업무시설·첨단산업용지는 그대로 남아 있다. 이들 용지 개발은 자족 기능 확보와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구실을 하게 된다.

LH는 이번 용역에서 청라 미개발지 입지 여건을 분석하고, 송도·영종과 차별화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또 투자 수요 조사를 통해 사업자 유치를 위한 마케팅 방안을 수립하고, 기반시설 용량을 재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최적의 개발 방안을 만들고 미래상을 제시하는 게 이번 용역의 최종 목표다.

LH는 5일 착수 보고회를 시작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협의를 거쳐 내년 6월까지 최적의 개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LH는 청라지구의 핵심 구역인 국제업무단지 개발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4월 민간기업이 국제업무단지 개발을 위한 'G시티' 프로젝트를 제안했으나, 특혜 우려가 제기되면서 지난 4월 무산됐다.

LH 관계자는 "청라지구 국제업무단지에 앵커시설을 유치하기 위해 우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민간사업자 공모 방식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