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부터 음악회까지…이달 여주 꽉꽉 채우는 문화예술 공연
전시회부터 음악회까지…이달 여주 꽉꽉 채우는 문화예술 공연
  • 홍성용
  • 승인 2019.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세종문화재단은 7월 한 달 동안 전시회, 음악회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 공연을 여주 전지역에서 펼친다.

한국의 전통문양인 단청과 실용화로서의 민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도자작업으로 형상화하는 '박수현 개인전(민화, 단청을 이용한 도자 형상화)'이 14일까지 한강문화관(전시실)에서 열린다.

시민들이 잘 모르는 여주의 전설을 판소리로 해석한 '여강이 여울여울 전설이 너울너울(판소리로 들어보는 여주의 옛 전설)' 공연은 13일 오후 4시 여주여성회관 공연장 무대에 올려진다.

1700년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생황을 주제로한 '한국생황이야기 콘서트'는 20일 오후 5시 세종국악당에서 진행한다.

클래식을 친숙한 동요로 편곡한 'Hello! Classic!(헬로우 클래식)' 공연은 20일 오후 4시 30분 북내작은도서관에서 만날 수 있다.

노후된 담벼락, 계단면에 도자 타일 기법 등으로 회화적인 분위기 조성해 환경을 개선하는 '우리동네 D.I.Y 예술코디네이터' 행사는 20일, 21일, 28일 3일에 걸쳐 반달미술관 앞 야외에서 펼쳐진다.

/여주=홍성용 기자 syh224@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