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 지니'로 돌아온 정유정 작가, 5일 인천아트플랫폼서 북콘서트
'진이, 지니'로 돌아온 정유정 작가, 5일 인천아트플랫폼서 북콘서트
  • 이주영
  • 승인 2019.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유정 작가


인천문화재단 한국근대문학관은 <진이, 지니>(은행나무 간)의 저자 소설가 정유정을 초청해 5일 오후 6시30분 중구 인천아트플랫폼 칠통마당 인천서점에서 북콘서트를 개최한다.
진행은 한겨레신문 최재봉 기자가 담당한다.

<진이, 지니>는 정유정이 3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 장편소설로, 인간과 가장 흡사한 DNA를 가진 영장류 보노보와 영장류연구센터 사육사가 주고받는 교감을 표현한 작품이다.

한국근대문학관은 "삶을 살아내야 할 이유를 아름답고 감동적으로 전하는 작품에 대한 작가의 이야기는 무더운 여름밤에 불어오는 한 줄기 서늘한 바람처럼 시민들에게 희망을 불어넣어 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소설가 정유정은 장편소설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로 제1회 세계청소년문학상을, <내 심장을 쏴라>로 제5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했다.

주요 장편소설은 <7년의 밤>, <28>, <종의 기원> 등이 있고, 영미권을 비롯해 프랑스, 독일, 핀란드, 중국, 일본, 브라질 등 해외 20여 개국에서 번역 출판됐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