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시, 복지기준선 마련을 위한 시민복지평가단 발대식 개최
인천시, 복지기준선 마련을 위한 시민복지평가단 발대식 개최
  • 정회진
  • 승인 2019.07.02 21:00
  • 수정 2019.07.0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인천시민에게 적정 수준의 복지를 제공하고자 복지기준선 설정에 나섰다.

시는 이 같은 인천형 복지기준선을 마련하고자 '시민복지평가단'을 발족했다고 2일 밝혔다.

민선 7기 박남춘 시정부의 핵심 시정과제 중 하나인 복지기준선은 소외 없이 누리는 맞춤형 복지를 뜻한다. 

이날 발족된 시민복지평가단은 47명은 복지기준선 설정을 위한 시정부의 주요 회의에 직접 참여해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이날 발족식에 참여한 김정옥(62)씨는 "그동안 여러 사회 복지단체 등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의미있는 복지기준선이 설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인천의 복지기준선을 선정하고자 인천복지재단에 연구용역을 의뢰, 늦어도 올해 말에는 발표할 계획"이라며 "시민이라면 누구나 동등하게 누려야 할 복지를 강화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