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V리그 '귀하신 몸' 누구
올 시즌 V리그 '귀하신 몸' 누구
  • 이종만
  • 승인 2019.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배구연맹, 등록 선수 연봉계약 내용 공개

남자부, 한선수 6억5000만원 1위 … 2위 신영석은 40% 뛴 6억 계약
여자부, 양효진 7년 연속 연봉퀸 … 이재영 80% 올라 3억2000만원




한선수(인천 대한한공)와 양효진(수원 현대건설)·박정아(김천 한국도로공사)가 2019-2020시즌 프로배구 V리그 남녀부 연봉 1위를 차지했다.

한선수는 5년 연속, 양효진은 7년 연속 최고 연봉을 받는 선수 자리를 지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일 2019-2020시즌 등록 선수 명단과 연봉 계약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 시즌 대한항공의 정규리그 우승에 기여한 한선수는 지난 시즌과 동일한 6억5000만원으로 남자부 최고 연봉 선수에 5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현대캐피탈의 신영석이 지난 시즌보다 40% 증가한 6억원에 도장을 찍으며 그 뒤를 이었다.

3위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MVP에 올랐던 대한항공의 정지석(5억 8000만원)이 차지했다.

이어 2-18-2019 챔피언결정전 MVP인 전광인(현대캐피탈)이 5억 2000만원, 한국전력 서재덕이 5억원을 기록하며 연봉 순위 4·5위에 올랐다.

여자부에서는 현대건설의 양효진과 한국도로공사의 박정아가 3억 5000만원을 기록하며 공동 연봉 퀸 자리에 올랐다.

특히, 양효진은 2013-2014 시즌부터 2019-2020 시즌까지 7시즌 연속 연봉 퀸에 이름을 올려 본인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했다.

한국도로공사의 박정아는 지난 시즌보다 40%가 증가한 연봉을 받으며 양효진과 함께 여자부 최고 연봉 선수에 등극했다.

이어 지난 시즌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 올스타전에서 모두 최우수선수에 뽑히며 MVP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인천 흥국생명의 이재영 역시 지난해보다 약 80%가 늘어난 3억 2000만원을 챙겼다.

다음으로는 IBK 기업은행 김희진과 김수지가 각각 3억원과 2억 7000만원을 기록하며 여자부 연봉 상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연맹은 아울러 2019-2020 시즌을 확정했다.남자부는 10월12일 천안에서, 여자부는 10월19일 오후 4시 인천(흥국생명-도로공사)에서 개막한다.

남자부 인천 대한항공의 첫 경기는 18일 오후 7시 한국전력을 상대로 인천에서 열린다.

이어 2020년 3월20일 남자부 준플레이오프를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이 개막하며, 챔피언결정전 1차전은 여자부 2020년 3월27일, 남자부 3월28일 열린다.

한편, 연맹은 내년 1월에 열리는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 예선전 기간(2020년 1월6일~12일)엔 리그를 쉬기로 했다.

아울러 예선전 개최 전 2주간 진행되는 국가대표팀 소집기간엔 여자부는 리그를 쉬지만, 남자부는 경기 수를 최소화 해 리그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