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TV 논평]화물차주차장 마찰 접점 찾아야 /김형수 논설실장
[인천일보TV 논평]화물차주차장 마찰 접점 찾아야 /김형수 논설실장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도시 인천이 화물차 불법 주·박차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송도국제도시 아암물류2단지 9공구에 화물차 전용주차장이 조성될 전망입니다. 이를 두고 인근 지역주민의 반발이 거셉니다. 대형 화물차들이 도심을 빈번하게 통과하고 주거지역 도로를 점유하는 인천의 교통 환경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고질적인 현안입니다.

화물차량이 내뿜는 분진과 소음 등이 인천시민의 주거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시민들은 이런 도로환경에서 쾌적한 인천 도시 육성과 생활 안녕을 찾기가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입을 모읍니다. 송도 화물주차장도 생활환경을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라는 판단에서 1인 시위와 시민청원에 나선 것으로 이해됩니다. 

물류 산업의 핵심 인프라는 화물운송 수단입니다. 그러나 정작 화물차를 세워둘 주차장은 턱없이 모자란 실정입니다. 수출입 물동량을 포함한 생산품 물류거점에 최대한 생활환경과 접촉하지 않고 화물차들이 움직일 수 있는 시설이 들어서야 하겠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2022년까지 송도 9공구에 5t이상 화물차를 세울 수 있는 약 700면의 주차장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 시민청원이 3000건을 넘겼습니다. 지난달 28일 공식 영상 답변에 나선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화물주차장 조성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항만공사도 '현재로서는 항만의 물류 흐름을 감안했을 때 아암물류2단지 외 가능한 부지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또 인천시와 항만공사는 매연, 소음 등 주민 생활권역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의 추가 대책을 모색하겠다고 합니다. 

하지만 송도 정치권과 인근 주민들은 대체부지로의 이전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피해는 최소화하고 친환경 대책은 최대화하는 민관 접점이 필요해 보입니다.

인천일보TV 논평이었습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