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31주년, 생동하는 인천 담을 새 필진 모십니다
창간31주년, 생동하는 인천 담을 새 필진 모십니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창간 31주년을 맞은 인천일보가 활기찬 지면을 준비합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뉴미디어 시대를 이끌어 갈 필진을 모십니다.


인천일보는 항만과 국제공항을 갖춘 물류 허브 인천,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사는 경기도와 함께 지난 30여년을 함께 해 왔습니다. 과거와 달리 언론환경은 1인 미디어 등 매체 다변화로 급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인천일보는 열린 신문으로서의 대전환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오늘날 미디어는 언론의 일방적인 뉴스 제공에서 탈피해 독자와의 쌍방향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하고 있습니다. 기자만이 기사를 쓰던 구시대의 체제를 벗어나 일반시민도 뉴스를 생산하고 전파하는 이른바 시민기자의 시대로 확장됐습니다. 또 전통적인 신문, 라디오, 잡지, TV 시대를 뛰어넘어 인터넷, 케이블, 위성, 모바일, 포털 등 뉴미디어 시대를 활짝 열었습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인천일보는 지난해 TV방송국을 개국하고 신문과 방송 인프라를 기반으로 하는 통합 뉴스채널 구축에 힘써 왔습니다.

이제 언론은 제한된 편집 시스템만으로는 풍부한 지역 뉴스를 전달할 수 없을 만큼 신문·방송·통신이 융합하는 다기능의 시대로 진입했습니다. 더욱이 광범위한 인천의 구석구석 뉴스를 발굴하고 전달하기 위해서는 시민이 참여하는 기능과 역할을 더욱 확대해 나가야 할 때입니다.

인천일보 창간 31주년을 맞아 지역신문으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첫 걸음을 시민·도민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인천시민과 경기도민이 함께 하면 알권리뿐만 아니라 시민사회의 여론을 반영하는 지방분권 시대의 의제설정에도 올바른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인천일보는 기자가 정보를 독점하던 시대에서 탈피해 인천·경기지역 곳곳의 목소리가 생동감 있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항상 독자와 함께 하는 시스템 구축에 노력하겠습니다. 첨예하게 대립과 갈등을 보이는 한국 사회에서 균형 잡힌 다방면의 의견을 수렴하겠습니다.

힘 있고 살아 있는 신문지면과 뉴스화면은 발굴·기획기사를 생산해 내는 기획 역량과 시·도민 여러분의 참여에 달려 있습니다. 무게 있는 시사 비평에서 생활 속 주민들의 이야기까지 생동감 있는 오피니언 면을 꾸려나갈 필진을 모십니다. 인천·경기지역 사계의 전문가에서부터 건전한 시민의식을 지닌 지역 주민까지 문턱을 낮추고 폭을 넓히겠습니다.

새 필진과 함께 인천일보는 희망과 꿈을 실현하는 공동체 문화 조성에 앞장서겠습니다. 인천일보는 읽는 신문에서 보는 신문으로, 소비자 중심 언론의 올바른 자세를 열린 마음으로 발 빠르게 갖춰나가겠습니다. 인천·경기 지역의 공론을 함께 이끌어 갈 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립니다.

■모집분야: 정치·지방자치·통일·국방·경제·사회·노동·문화·예술·교육·복지·체육·주민생활·건설 등
■접수마감: 2019년 7월10일(수)
■접수방법: 전자우편(column@incheonilbo.com) 제출
■제출서류: 이력서, 집필계획서(자기소개 포함), 사진(컬러)
■문의: 인천일보 논설실 (032)452-0103~4

※ 필진 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발표 예정입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