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TV 논평]'산수화' 협력에도 군 공항 갈등 /정흥모 경기본사 편집국장
[인천일보TV 논평]'산수화' 협력에도 군 공항 갈등 /정흥모 경기본사 편집국장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산, 수원, 화성시는 한 뿌리 지역공동체다.” 이는 지난 5월28일 화성시 융건릉에서 열린 수원·화성·오산 상생발전 협력기구, 이른바 ‘산수화협의회’출범에 즈음해 발표된 ‘상생협력 비전선언문’의 일부입니다.

▲ 3개 도시 시장들은 추상적 수사만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선언문 말미에서 문화 생생협력, 교육·교통·환경 등 상생협력, 지역 갈등 발생 시 ‘산수화 협력 정신’에 기반한 합리적 대안 마련 등도 약속했습니다.
인접 도시 간 소소한 협력은 드물지 않았지만 ‘한 뿌리’를 앞세우며 전면적 상생협력을 내세운 건 이례적입니다.

▲ 하지만 거창하게 피어난 ‘산수화’는 한 달 만에 시드는 것이 아닌가 우려스럽습니다.
오래전 시작된 ‘수원·화성군공항 이전’이라는 대형 사업 때문입니다.
수원시와 화성시 일부에 결쳐 있는 군 공항은 인근지역이 도시화되면서 전투기 소음으로 인한 민원과 피해사례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군 공항 역시 원활한 작전 수행이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 결국 해법은 소음피해가 덜한 곳으로의 이전입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가 2017년 2월 화성시 화옹지구를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하면서 수원-화성시 간 물밑 갈등이 본격화 된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 군 공항을 옮기는 수원시와 막으려는 두 도시 간 갈등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공공부문의 도시 간 갈등관리 측면에서 볼 때 갈등에 시민을 앞세우는 것은 부적절해 보입니다.
이는 수원시와 화성시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 여론전을 펴도 공공부문답게 해야 합니다.
특히 자치단체가 시민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사실과 진실에 입각해야 합니다.
99%가 맞아도 1%가 거짓 또는 과장이나 왜곡이라면 신뢰를 잃게 됩니다.
사소한 말 한마디, 글 한 줄이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 오는 사례는 부지기수입니다.

▲ 거듭 강조하지만 군 공항 이전 관련 수원·화성시 간 갈등은 여론전으로 풀 사안이 아닙니다.
국가 방위라는 국가적 과업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두 도시는 한 달 전 밝힌 것처럼 ‘산수화의 상생협력 정신’에 따른 갈등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 바랍니다.

인천일보 TV 논평이었습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