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문인력 강화로 풀어야 할 수돗물 '인재'
[사설] 전문인력 강화로 풀어야 할 수돗물 '인재'
  • 인천일보
  • 승인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수돗물 사태가 한 달이 다 되도록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언제가 되면 상황이 종료될 수 있을지 아직 모른다고 한다.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은 이미 나와 있다. 환경부 발표대로 '100% 인재'라는 것이다. '인재'라는 진단에는 상수도 관련 전문인력이 적재적소에 배치돼 있지 않았다는 점도 포함돼 있다. 수압 상승에 따른 붉은 수돗물을 미리 막지 못했고 관계당국의 초동 대처가 더없이 미흡했던 것도 이 때문이다.

인천시는 지난주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과 해당 정수사업소장 등 2명을 직위해제했다. 이번 사태가 사전 대비와 초동 대처 미흡 때문이라고 판단한 인사조치다. 그러나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어차피 7월 1일자로 공로연수를 떠나게 돼 있었던 터라 무슨 문책이냐는 얘기도 나왔다.
그동안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정년 퇴직이 1∼2년 남은 고위 공무원들이 간부직으로 넘어오는 한직으로 여겨졌다. 지금 붉은 수돗물 사태를 해결해야 할 상수도본부 4급 이상 간부 15명 중 6명이, 5급 15명 중 8명이 명퇴 등을 신청해 전체 간부 30명 중 14명이 조만간 자리를 비울 참이었던 실정이라고 한다.

사태의 원인 조사에 나선 환경부도 이렇게 밝혔다. '담당 공무원들이 매너리즘에 빠져 문제의식 없이 처리했다.' '발생 가능한 여러 문제점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는데도 무리했다.' 공무원 조직에서 상하수도 부서는 승진이 잘 되지 않기 때문에 '기피부서'로 꼽히는 것도 공공연한 현실이다. 이러니 전문 기술직보다는 행정·관리직이 비대화되고 점점 고령화해 온 것도 사실이다. 전문성 부족으로 상수도사업 기본계획에 대한 과업지시서 작성도 관련 엔지니어링 업체의 자료에 의존할 정도라는 얘기도 나왔다.
엄청난 예산이 들어가는 노후관 교체도 중요하다. 또한 상수도 관로에 대한 주기적인 청소를 의무화하는 제도정비도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이들 사업 또한 상수도사업본부에 전문인력이 부재한 상태에서 이루어진다면 믿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은 공염불이 될 것이다. 인사가 만사라고 했듯이 시민들을 위한 물 문제도 인사행정의 쇄신이 앞서야 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