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현장]호국영웅 이경종·규원…함께 써내려간 참전 역사
[오늘의 현장]호국영웅 이경종·규원…함께 써내려간 참전 역사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인천역 인근에 위치한 6·25 참전관을 오늘의 현장에서 찾았습니다.
6·25 참전용사 이경종 옹은 전쟁 당시 만 16살의 나이로 입대해 만 20세가 돼서야 고향 인천에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이경종 옹의 큰아들 이규원 씨는 아버지의 숙원을 이루기 위해 기록 사업을 펴고 매년 수천만원을 인천학생6·25참전관 유지와 홍보에 쏟고 있습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