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 넘나든 가극, 남북 함께할 날은
동서 넘나든 가극, 남북 함께할 날은
  • 이동희
  • 승인 2019.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22~23일 평양 재공연 염원 '금강 낭독공연'

성남시는 가극 '금강'의 북한 평양 재공연을 추진하는 염원을 담아 22~23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2019 가극 금강 낭독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성남시, ㈔통일맞이, 성남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공연은 춤을 제외한 노래, 대사만으로 작품을 축약해 100분의 리허설 형식으로 진행한다.


'금강'은 오페라 연출가 故 문호근씨가 신동엽 시인의 동명 서사시를 바탕으로 서양 오페라와 뮤지컬에 우리 창극을 접목해 만든 가극이다. 분단의 아픔과 통일의 희망과 사랑을 담아냈다.

금강은 단순히 동학농민운동이라는 역사적 사건을 재조명하는 것이 아니라 그 시절 힘겨웠던 민중들의 삶과 외세에 둘러싸인 조선의 위기, 가슴 아픈 사랑과 한 등을 담고 있는 작품으로 민족의 동질성을 확인할 수 있다.

금강은 1994년 세종문화회관에서 초연됐고, 2005년 평양 봉화예술극장에서 남측 완성극으로는 처음으로 공연됐다.

통일맞이 측은 4월 평양 공연을 타진했지만 잠정 연기된 상태다.

관람료는 전석(370석) 1000원이다. 1544-8117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