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버스도 없는데 … 송도~공항 리무진 폐선 위기
M버스도 없는데 … 송도~공항 리무진 폐선 위기
  • 장지혜
  • 승인 2019.06.2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운영사에 통보받아
주민들 "막아달라" 민원

인천 송도국제도시 M버스가 폐선된 데 이어 송도와 공항을 잇는 리무진도 없어질 위기다.
인천시는 공항버스 7개 노선을 운영하는 'KAL리무진' 측으로부터 최근 인천 구간 노선을 폐선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칼 리무진은 대한항공이 전액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로 인천·김포 공항에서 강남·잠실·남산 등으로 가는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인천을 지나는 노선은 인천공항↔송도국제도시인 6707B가 유일했다. 쉐라톤그랜드·경원재앰배서더 등 송도 내 6개 호텔에 정차하기 때문에 호텔 투숙객과 외국인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한다는 측면도 있었다. 하지만 칼 리무진측이 최근 적자를 호소하고 나섰다.

지난해 신흥동에서 송도를 거쳐 인천공항까지 가는 좌석형 시내버스인 330번이 신설된 이후 수익에 타격을 입었다는 이유다. 칼 리무진측은 올해 하반기 폐선하겠다는 뜻을 인천시에 전해왔다.

이를 알게 된 송도 주민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M버스가 사라진데 이어 또 교통 서비스가 축소된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인천시에 칼 리무진 폐선을 막아달라는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시는 운영자에게 반대의견을 내겠다면서도 난색을 표하고 있다. 칼 리무진 영업소 소재지인 서울시에서 노선에 대한 인·면허권을 가지고 있어 인천시가 이를 막을 방도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공항버스와 관련해 시에 권한이 거의 없다"며 "330번 버스에도 여행용 가방을 실을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폐선에 따른 주민 불편함을 최소화 하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도시민 2019-06-20 17:50:14
공항가기 편해서 송도로 이사온 사람들 굉장히 많은데.. 서울로 가는 버스도 여러개 폐선되고.. 송도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사람으로써 너무 힘들어요 요즘. 송도와 인천시는 송도 시민들 다 백수되야 속이 시원한가요.. 입지가 입지인 만큼 무엇보다 교통이 중요한 곳입니다. 제발좀 시 차원에서 노력해주세요

김선정 2019-06-20 16:04:57
공항종사자 송도에 많이거주하고
또 많이유입되고있는데
인천일탈 가속화될겁니다. 리무진말고는 공항 대한항공사무실 출근안됩니다. 이사가라는건지...
인천시는 송도동 세금으로 교통복지를 신경쓰시면 좋겠습니다.
대한항공은 출근자를 조사하고 복지차원에서 서로 유지보전하는방향을 기대합니다.

일각에선.. 버스운임할인받는 공항 종사자 가 많아 수익이 안나서 폐선한다는설도있는데.. 당황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