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TV 논평]섬 지역 의료서비스 강화 /윤관옥 편집국장
[인천일보TV 논평]섬 지역 의료서비스 강화 /윤관옥 편집국장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료 취약지대인 서해 섬 지역의 원격 화상진료가 확대 시행됩니다.
인천시는 정보통신과 보건의료 기술을 접목해 소연평과 서포·울도·소이작 등에 있는 보건진료소에 화상진료시스템을 갖추기로 했습니다.
섬 지역 화상진료실을 만든 지 10년 만에 이번 네 곳을 포함해 총 열한 곳으로 늘어나게 된 것입니다.

▲ 우선 간단한 진료와 약 처방 등에서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입니다.
특히 의사가 배치되는 보건소와는 달리 보건진료소는 간호사만 상주해 공공의료서비스 영역에서 소외돼 왔습니다.

▲ 원격의료가 본격적으로 실시되면 어촌 마을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가 현실화되는 셈입니다.
환자와 의사가 같은 공간에 머물지 않더라도 진료가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게 되는 것이죠.
이는 거리와 장소를 극복한 첨단 보건의료 체제의 확산입니다.

▲ 원격진료는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추세입니다.
이미 인천시는 2009년부터 소청과 소야·문갑·백아 등 총 일곱 곳에 화상진료실을 구축하고 운영 중입니다.
이제 옹진군보건소에 상주하는 의사가 화상진료에 나서게 되면 당뇨와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섬 지역 주민들의 의료 편익이 개선돼 새로운 의료체제에 대한 효용성도 크게 기대됩니다.

▲ 원격의료는 당장 만성질환자들이 처방을 받기 위해 육지 병원으로 나와야 하는 번거로움과 긴 이동시간을 허비하지 않는 편리한 의료복지 수단입니다.
인천은 도서지역이 많아 그동안 의료 사각지대에 거주하는 어촌주민들은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실정이었습니다.
최근 원격진료 수준이 향상되고 있는 만큼 사고 발생의 위험을 줄이고, 도서 지역에 적합한 진료체제로 활용성을 높여나가야 할 것입니다.

▲ 인천시는 원격의료가 내포하는 의미처럼 안전하고 정확한 통신 시스템 구축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인천시가 확대 구축하는 도서지역 원격 화상진료가 주민들의 건강증진과 질병 예방뿐만 아니라 의료접근성을 높이는 공공의료 서비스로 정착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인천일보 TV 논평이었습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