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운영권 넘어오는 문학터널, 무료화 길 열리나
시로 운영권 넘어오는 문학터널, 무료화 길 열리나
  • 박범준
  • 승인 2019.06.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기관 '관리이행계획'에 요금 인하안과 더불어 제시…요금소 유휴공간 확보 장점

인천시의 문학터널 무료화 전환 계획이 9부 능선을 넘어섰다.

시가 교통 정책 분야 전문기관에 의뢰해 수립 중인 터널 관리이행계획에 무료화 전환 방안이 담겼으며, 이 안이 최종 확정되면 시는 터널 무료화를 위한 구체적 실행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이달 말 문학터널 관리이행계획 수립 연구용역이 준공되는 가운데 문학터널의 향후 운영 방안으로 '요금 인하 운영', '무료화 전환' 등 2개안이 제시됐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민간이 운영 중인 문학터널은 2022년 3월 민간투자사업 협약 기간이 종료되면 터널 운영권은 시로 넘어가게 된다.

연구용역을 맡은 한국교통연구원은 시가 문학터널 운영권을 넘겨받았을 때 어떤 방식으로 운영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지를 연구 중이다.

우선 요금 인하 운영은 문학터널 이용자로부터 최소한의 요금을 징수하는 방안이다.

터널 요금소 직원 인건비와 시설 유지·관리비 등 터널 운영에 드는 비용을 보전하는 수준에서 요금을 책정하게 된다. 현재 문학터널 요금은 소형차 기준 800원이다.

무료화 전환은 아예 요금을 받지 않는 것이다. 요금소는 불필요하게 돼 철거되고, 차로는 축소될 가능성이 크다.

그렇게 되면 유휴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터널 관리·운영 건물과 연계한 시민친화공간을 조성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앞서 시는 무료화를 전제로 문학터널을 주민을 위한 편의시설로 개방할 수 있는지 검토해줄 것을 교통연구원에 요청한 바 있다.

특히 시는 이번 연구용역 최종보고서가 문학터널 향후 운영 방안의 참고용 수준을 뛰어넘어 무료화 전환을 위한 근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연구용역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시 관계자는 "요금 인하 운영과 무료화 전환 중 가장 최적의 방식이 무엇인지 결론을 내려 달라고 요구한 상태"라며 "인천시는 시민 편익을 고려했을 때 무료화 전환이 필요하다고 보기 때문에 무료화 의지를 계속 내비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 유료터널이 무료화로 전환한 사례로는 2011년 지자체장 선거 공약으로 무료화가 된 경남 창원터널이 꼽힌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수지구 2019-06-12 09:13:17
문학터널이 꼭 무료화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