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폭력 2탄 고소전 간다
성남시의회 폭력 2탄 고소전 간다
  • 이동희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의원, 민주당 2명 고소
서·최의원측도 곧 맞고소 방침
판교구청 부지 '매각시비' 비화
성남시의회의 여야 의원 간 폭력사태가 고소전으로 비화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인천일보 6월11일자 2면>

11일 시의회에 따르면 경제환경위원회 소속의 자유한국당 정봉규 의원은 전날 같은 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서은경·최미경 의원을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정 의원은 또 자신의 과거 신상에 대해 SNS에 글을 올린 민주당 윤창근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정 의원은 "민주당 의원 3명에게 공개사과를 요구했는데 응하지 않아 법적 조처를 하게 됐다"며 "기자회견을 열어 허위사실 등을 적시하고 사퇴를 요구한 성남지역 10개 시민단체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했다.

민주당 서은경·최미경 의원도 조만간 폭행 혐의로 정 의원을 맞고소할 방침이다.

서 의원은 "정 의원이 여성 의원 2명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은 명백한 사실로 동료 의원들과 출석한 시 공무원들이 목격했다"며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잘잘못을 명확히 따지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7일 경제환경위원회 사무실에서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을 심의하던 한국당 소속 안광환 위원장과 민주당 윤창근 의원이 시비 끝에 멱살잡이를 했다.

이어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한국당 정봉규 의원이 경제환경위원회 회의실로 들어와 민주당 서은경·최미경 의원과 몸싸움을 벌였다.

안 위원장은 경찰을 불렀고 몸싸움을 한 여·야 의원 4명은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에 따라 7일부터 11일 현재까지 열릴 예정이던 상임위원회별 행정사무감사 등 의사일정이 모두 중단되는 등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시는 시유지인 분당구 삼평동 641 일반업무시설용지 2만5719.9㎡를 매각하기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이달 시의회 정례회에 제출했다.

시는 2008년 7월 이곳에 판교구청을 짓기 위해 LH로부터 578억원에 매입했다.

민주당은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에 찬성하는 반면 한국당은 반대하고 있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